2018 그레이스 무궁화 한국학교 교지

정현정

유아1반

유아1반 친구들과 함께 했던 시간

저는  한글학교에 가는 것이 즐겁고 재미있습니다.  언제나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는 것이 기쁘고 즐거운 이유는  아이들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깨달음이 있어서 좋습니다. 그 한 예로 한 아이는  모든 친구들에게나 선생님에게 친절하고 예의가 바른 아이 입니다. 친구 관계를 만들어가며 숙제도 잘하고 수업 태도가 좋은 아이를 보면서 나는 네 이웃과의 인간관계에서 편안한 사람 돕는 사람이 되고 싶은 마음과 선생님께 순종하는 그 아이의 모습을 보면서 나도 하나님께 순종하는 사람이 되기에 소망해 봅니다. 저는  아이들을 바라보며 소망하는 것은 이런 선생님이 되고 싶고 갈망 합니다. 친구처럼 편안하고 엄마처럼 따뜻하게 기도해주며 안아주는 사람이 되기에 기도합니다. 한 학기를 마무리하면서 학부모님들께 감사에 마음을 전합니다. 한글을 배우는 것에 대한 소중한 마음을 아이들과 나눌 수 있게 해 주신 부모님들께 다시 한번 갑사드립니다

한지윤

한지윤

장예찬

장예찬

임지용

임지용

이가람

이가람

Aiden

Aiden

이호진

이호진

김원

김원

박시원

박시원

안지수

안지수

박현수

박현수

나미

나미

유아2 조남정